건너뛰기 메뉴



기획공연

【[공 연]기획공연】3.1운동 100주년 기념공연 <1919 : 정의의 시작>

장소
반석아트홀
기간
2019년 3월 2일 ~ 2019년 3월 2일
공연시간
90분
티켓정보
전석 1만원
관람등급
초등학생 이상
문의
1588-5234

.

MUSIC, 3·1운동 100주년 기념공연 다큐멘터리 콘서트, 1919 : 정의의 시작, 2019년 3월 2일 (토) 오후 5시, 동탄복합문화센터 반석아트홀, 전석 1만원,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관람, 할인 30% : 조기예매 (3월 15일 ~ 3월 24일 까지), 13세 미만의 아동과 동반1인(성인), 청소년(13~24세) 및 대학생, 예술인 패스 소지자, 단체 20인 이상, 할인 50% : 단체 50인 이상, 장애인(1~3급 본인 외 동반 1인/4~6급 본인), 국가유공자(본인), 만65세 이상(본인), 주최ㆍ주관 (재)화성시문화재단, 1588-5234, art.hcf.or.kr, 정가악회, 2009년 KBS 국악대상, 2010년 문화체육관광부 표창, 2018년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 오늘이 어떻게 오늘이 되었는지 알아야 한다. 모든 것이 죽음으로 상기되지 않도록. , 1919, 제 힘으로 나라를 되찾고자 소리친 사람들이 있었다. 이 행동은 한반도 전역으로 퍼졌고, 일제의 보복은 제암.고주리에서 학살로 이어졌다. 외침은 피가 되고 열망이 되었으며, 피인냥 뿜어졌던 열망은 대한의 정부가 되었고 독립군이 되었다. 또한 평화적인 외침으로 시작했더 한국의 독립운동은 지배와 전쟁이라는 세계사의 큰 흐름에 균열을 만든다. 평화라는 정의의 균열은 그렇게 시작했고, 2019는 평화의 완성으로 상징되기를 희망한다. , 누군가는 차가운 타국에서 죽음을 맞고, 누군가는 이름 없이 잊힌다. , 되찾은 나라의 상흔 위에는 고층 아파트가 빼곡해지고, 사람들에게는 상처를 기억할 새 없이 바쁜 삶이 이어진다. 아무도 이름 없는 자들의 일을 묻지 않았다. 안다고, 아는 일이라고 너무 쉽게 잊었다. , 영상으로 만나는 1919년 정의의 노래, 영상은 담담히 공간의 기억을 불러온다., 식민지의 잔혹함을, 남겨진 가족의 슬픔을, 머나먼 타국에서 외쳤던 뜨거운 독립의 외침을. , 그리고 음악으로 말한다. , 당신의 오늘은 어디에서 왔느냐고., 출연진 : 정가악회 : 김윤서, 이향희, 김현수, 방초롱, 박혜림, 전현준, 왕희림, 안민영, 선우진영, 원먼동마루, 어진이, 조은진, 제작진: 제작 : ㅜ정가악회, 연출 : 천재현, 작가 : 이가현, 무대: 김종석, 조명 : 이동진, 음향 : 정새롬, 영상 : 윤민철, 촬영 : 이민준, 정가악회는 2000년에 창단한 국악전문단체이다. 가곡·줄풍류 등 전통음악을 깊이 연구하는 한편, 전통의 서양화가 아닌 현대화를 위한 창작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0년부터 삶과 음악을 다루는 다큐멘터리 콘서트 <아리랑, 삶의 노래> 시리즈를 제작하며 재일동포와 고려인의 삶을 담아내는 한편, 평창아라리보존회, 은평구의 마을과 청소년 이야기 등 사회적인 이슈를 담아내는 작품으로 대중과 소통해왔다. 특히 영상이 있는 콘서트 <평롱 : 그 평안한 떨림>은 2014년부터 상설공연 및 지방공연(250여회)으로 고품격 국악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품이라 평가받는다. 2009년 KBS국악대상, 2018년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jpg 

  1. JPG 파일 크기변환_한국 근현대사.jpg   [ Size : 5.79MB, Down : 314 ] 미리보기 다운로드
  2. JPG 파일 크기변환_한국 근현대사.jpg   [ Size : 5.79MB, Down : 190 ] 미리보기 다운로드
  3. JPG 파일 dddd.jpg   [ Size : 305.11KB, Down : 4,107 ] 미리보기 다운로드

목록보기